운전자 역할로 복귀: 기술을 활용하여 업무적 통제력을 되찾는 직원들